home 커뮤니티 청산도풍경

청산도풍경 청산의 사계
2012-05-22 22:34:00
솔바다펜션 (skm9417) <>
112.164.76.127

 

 

터벅터벅 걸어가다 바닷가 언덕 작은쉼터에 앉아봅니다.

 

하늘이 바다가 되고 바다가 하늘이 되고

내마음에 하늘과 바다가 모두 푸르게 채워집니다.

 

 

 

 

 
 
 
 
 
 
 
 
 
 
 
 
안개비로 젖어가며 숨죽이던 보리밭...
 
 

 

 

 


 

 
 
 
 
 
이제는 봄날의 끝에 노란이별로 눕습니다.
 
 



 

 
 
 
 
 
 
 
 
 
 
 
항구에 내린 발길이 지리마을로 향할때 벚꽃이 그리 반기더니
 
 

 

 

 

 

 

 
 
 
 
 
이내 지리마을을 뒤로하며 초록단풍잎들이 풀내음으로 인사하네요.
 
 

 
 
 
 
 



 

 
 
 
 
 
 
갯돌을 벗삼은 갯메꽃이 쌍둥이자매인양 활짝웃고...
 


 

 
 
 
 
 
 
 


 

 
 
 
 
 
 
해송꽃은 수줍은 오월의 신부처럼 자줏빛꿈으로 웨딩마치를 기다리네요.
 

 
 
 
 
 
 


 

 
 
 
 
 
 
청산 백리슬로길을 모두 걸어온 여정에 따뜻한 차한잔으로 몸을 녹이며
 
 

 
 
 
 
 
 


 

 
 
 
 
 
홀연히 떠난님 언제 또 만날까 그리움에 저녘마다 눈시울 붉어집니다.
 
 

 
 
 
 
 
 
 
 
 
 
 
 
 
그래도 청산은 여전히 푸르게 그자리에 있습니다.